꿈달의 미국 주식 장기 투자

미국 국채금리 상승 1.7% 도달, 향후 미국 주식투자 전략은?

꿈달(caucasus) 2021. 3. 25.
728x90
반응형

미국 국채금리 상승 1.7% 도달, 향후 미국 주식투자 전략은?

 

여러분, 안녕하세요~ 어제는 제가 코로나 사태 이후 금융자산의 투자 포트폴리오에 대해 개인적인 의견을 정리해서 올렸는데요. 공교롭게도 제 생각과 유사한? 대신증권의 보고서가 올라와서 요약해서 올려볼까 합니다. 제가 해외주식 투자는 대신증권을 통해서 거래하는데, 대신증권에서 발표하는 보고서 중에 좋은 내용의 보고서가 많더라구요. 물론 제 성격이 낙천적이라서 좋은 내용의 보고서만 읽고 정보를 취사 선택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저보다는 증권사의 보고서가 더 공신력이 있으니 이번 보고서도 유의미해보여서 요약해서 올려봅니다. 🙂

 

보고서 제목: 미국채10년물 1.75% 터치. 증시는무너질까? / Strategist 이경민


1. 3월 FOMC 이후에도 미국 채권금리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음.

 

   > 3월 19일 미국채 10년물은 장 중 1.75%까지 도달(1.721%로 마감).

   > 글로벌 IB들이 글로벌 금융시장을 뒤흔들 미국 채권금리의 1차 Tipping Point에 도달한 것.  2% 돌파시 성장주 20% 급락 의견 있음.

   > 글로벌 금융시장은 변동성 확대에 시달리고, 주식시장은 하락추세로 전환할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단기적으로 불안심리가 커질 수 있지만 추세전환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됨.

 

 

2. 물가, 금리만 놓고 보면 일련의 상황들이 우려스러운 것이 사실.

 

   > 물가, 채권 금리가 1.75%에 근접하고, 이를 넘어선다면 1%에 머물러 있을 때보다 글로벌 금융시장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은 커질 수 밖에 없음. 하지만, 물가, 금리와 GDP 성장률, 이익모멘텀 등을 대비해서 보면 예기가 달라질 수 있음.

   > 예를 들어 물가, 금리가 1%일 때 GDP 성장률이 1.5%인 경우와 물가, 금리가 2% 또는 3%일 때 GDP 성장률이 3.5%, 6%에 달하는 경우 중 언제가 글로벌 금융시 장, 주식시장에 우호적인 투자환경을 제공할까?

   > 여기에 해당 국가의 중앙은행은 수년 동안 제로금리를 유지하겠다고 천명한 상황. 투자성향에 따라 의견이 엇갈릴 수 있지만, 통상적으로 주식시장의 중장기 추세는 펀더멘털 모멘텀이 결정해왔음.

 

미 국채금리(10년물) 1.7% 터치~ 하지만 앞으로 경제가 성장한다면 그때는 물가/금리인상에 따른 변동성을 넘어서겠지요.


3월 FOMC에서도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대폭 상향했습니다. 또한 연준은 기준금리를 2023년까지 동결키로 했고요.

3. 3월 FOMC회의에서 FED는 2021년 GDP 성장률과 물가지표는 각각 6.5%, 2.4% 로 상향조정.

 

  > 점도표에서는 2023년까지 제로금리가 유지될 것임을 확인. 파월 연준의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인플레이션 압력은 지속되기 어렵고, 테이퍼링(긴축)은 시기상조. 사실상 FED는 경제 성장률과 인플레이션의 오버 슈팅을 일정부분 용인. 충분히 완화적인 통화정책 스탠스를 피력한 것.

  > 미국 연방금리 선물은 3월 FOMC를 기점으로 하향 안정세를 보이고 있음. 글로벌 Asset Inflation 국면이 유지/강화될 전망.

 

4. 단기적으로 채권금리 상승압력을 높이고, 투자자들의 불안감을 자극할 변수들이 남아있음.

 

  > 일본은행이 10년 국채 금리 변동 허용 범위를 기존 ±0.20%에서 ±0.25%로 확대했고, 브라질은 75bp, 터키는 200bp 금리 인상을 단행.

  > FED 는 보완적 레버리지 비율(SLR) 완화 조치를 3월말로 종료. 당분간 FED의 비둘기파적인 통화정책 스탠스에 대한 의심과 채권시장 수급부담이 커질 수 있음. 글로벌 금융시장의 단기 변동성 확대는 감안해야.

 

<마무리>

 

> 이럴때일수록 집중해야 할 것은 펀더멘털 동력. 블룸버그 기준 미국, G10의 2021년 GDP 성장률 전망은 5.6%, 4.69%로 금융위기 이후 최고치를 경신 중. 한국 GDP 성장률도 3.4%로 상향조정. 글로벌, 미국, 한국의 2021년 EPS 증가율은 각각 29.3%, 25.5%, 54.1%로 예상.

 

미국 뿐만아니라 G10, 우리나라도 올해 경제성장률을 대폭 상향조정했습니다.

> 투자자들의 관심과 글로벌 금융시장의 추세결정 변수는 펀더멘털. 강력한 펀더멘털 모멘텀이 물가, 금리 부담, 리스크를 넘어설 것이라는 신뢰를 회복하는데 시간이 필요할 뿐... 글로벌 금융시장, 주식시장은 물가, 금리 상승에 적응해 가고 있음.


한마디로 금리 인상과 단기 인플레이션 등으로 증시에 변동성이 한동안 나타날 수 있겠으나, 장기적으로 코로나 사태가 극복되면 미국과 글로벌 경제는 성장하게 됨으로 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의 위험을 뛰어넘을 수 있다는 말입니다. 올해 코로나 사태가 종식 선언되고 세계 경제가 얼른 정상화 되기를 바래야 하겠네요. 단, 미국과 중국의 패권 전쟁이 코로나 사태 이후의 최대 변수로 작용할 것 같습니다. 그때가 되면 또 다른 상황이 연출되겠고요. 🤔

 

 

728x90
반응형

댓글

💲 추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