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달의 독서 산책

이웃집 투자자들(북리뷰) / 이너북 / 2021.7. 조슈아브라운, 브라이언 포트노이 지음

꿈달(caucasus) 2021. 7. 8.
728x90
반응형

이웃집 투자자들(북리뷰) / 이너북 / 2021.7. 조슈아브라운, 브라이언 포트노이 지음

 

최근에 기분 좋은 이벤트가 발생했다. 내가 신청한 서평 이벤트에 당첨이 된 것이다. 🙂

서평 이벤트에 신청한 서적은 최근에 출간된 <이웃집 투자자들>이라는 책으로 이너북에서 출판된 책이다. 조슈아 브라운과 브라이언 포트노이가 25명의 투자 전문가들을 인터뷰하고 그들의 투자철학과 투자 포트폴리오에 대해 소개한 책이다. 특히 <돈의 심리학> 이라는 책으로 유명한 모건 하우절을 비롯한 25명의 투자 전문가들의 투자 철학을 엿볼 수 있어 유익한 책이었다. 이책을 지은 조슈아 브라운과 브라이언 포트노이 역시 성공한 투자자로 인정받고 있는 분들이다.

 

이 책에 나오는 투자 전문가들은 대부분 주식투자 분야의 전문가들로 그들의 투자철학과 인생 경험을 통해 주식투자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을 정립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주식차트를 분석하거나 테마주를 소개한다거나 그런 내용은 없다. 이 책은 주식투자에 입문하는 초보 투자자들에게 어떤 자세로 주식투자에 임해야 하는가에 대한 가치관을 정립하는데 도움이 된다. 

이웃집 투자자들/이너북/조슈아 브라운, 브라이언 포트노이 지음

이 책을 통해 25명의 투자 전문가들의 사연과 그들의 포트폴리오를 보고나니 몇 가지 공통점이 보였다. 이 책에 나오는 25명의 투자 전문가들은 자라온 배경과 투자에 입문한 시기, 투자기간도 달랐지만 그들에게서 몇 가지 공통점을 찾을 수 있었다.

 

첫째, 그들은 현재도 큰 부를 일구었지만 모두 검소한 생활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들 모두 평범한 중산층의 자녀들이었고 소위 금수저나 은수저가 아니었다. 어릴때부터 부모님이나 아니면 자신의 경제 여건이 풍족치 않아 절약과 근검이 습관이 되었다. 또한 결혼을 하고 나서도 배우자와 함께 검소한 생활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유유상종이라 했던가? 아마 자신이 검소한 생활을 하다보니 배우자도 취향이 비슷한 사람을 만나게 된 것 같기도 하다.

 

둘째, 그들은 부자의 기준을 막대한 자산의 규모에 두지 않고, 삶에서 경제적 자유를 이루는데 목표를 두고 있었다.

이 말은 수조원의 자산을 일구어야 부자다라는 것이 아니다. 단지 삶을 살아가는데 있어 자신이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과 좋아하는 일을 할 수 있는 상태를 유지하는 것을 진정한 부자로 삼는다는 것이다. 물론, 건강은 기본이다.

 

 

셋째, 그들은 주로 개별 주식에 공격적으로 투자하기 보다는 인덱스 펀드에 꾸준히 오랫동안 장기적인 투자를 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한다. 위험을 최소화하면서도 꾸준히 수익을 낼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는 바로 인덱스 펀드에 투자하는 것이다. 다른말로 상장지수펀드(ETF)라고도 하는데, 이는 주식시장의 여러  주가지수의 등락에 따라 수익을 낼 수 있도록 만든 펀드 상품이다. 이 책에 나오는 전문가들은 미국을 대표하는 우량기업들로 구성된 인덱스 펀드에 가입하여 매월 꾸준히 투자를 하고 있었다. 물론 인덱스 펀드가 비교적 위험을 최소화하며 수익을 낼 수 있어 좋지만, 내 경우에는 나이가 젊은 편이고 오랫동안 투자할 수 있는 ‘시간’이라는 강력한 무기가 있기에 좀 더 리스크를 감수하며 더 큰 수익을 내고 싶다. 그래서 나는 미국의 좋은 기업(혁신기업)들의 개별 종목에 공격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넷째, 이 책에 나오는 투자 전문가들은 자신만의 확고한 투자철학(신념)을 정립했다는 점이다.

자신들이 걸어온 인생의 여정에서 깨달은 투자에 대한 올바른 철학 내지 신념을 가지고 있었다. 사람은 저마다 인생 경험이 다르고 투자에 대한 지식의 정도가 다르기 때문에 각각 다를 수 있지만, 적어도 투자에 임하는데 있어 자신의 투자 철학을 정립해야 함을 말하고 있다. 자신만의 투자철학을 한두줄로 요약할 수 있을 정도가 된다면 그 다음에는 그에 맞는 투자전략 내지 투자 포트폴리오가 만들어지게 될 것이다. 나는 아직까지 나의 투자 철학은 무엇이다 라고 명확히 정의내릴 수 있는 단계는 아닌 것 같다. 나도 나만의 투자철학을 정립하고 싶다. 하루 중 몇 분이라도 조용한 곳에서 내가 하고 있는 투자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야 할 것 같다. 또한 나는 왜 부자가 되고 싶은가? 라는 근원적인 질문을 나 스스로에게 묻고 싶다. 왜 부자가 되고 싶은가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고민해본 적이 없다.

 

요즘 직장일과 육아로 많이 바빠져서 책을 읽을 시간을 내기가 자꾸 어려워지는데, 그래도 틈틈이 한두장이라도 매일 읽으려 노력하고 있다. 그 와중에 이 책을 접했는데, 25명의 투자전문가들의 투자철학과 그들의 포트폴리오를 들여다 볼 수 있어서 유익했다. 투자자 한명당 5~6장의 사연이기 때문에 읽기에 부담도 적었다. 그렇다고 어려운 주식투자 스킬에 대한 이야기도 아니고 올바른 투자철학이란 무엇인가? 에 대한 이야기라서 어렵지 않고 재미있게 읽은 책이다. 주식투자에 입문하셨거나 성공한 투자 전문가들의 포트폴리오를 보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728x90
반응형

댓글

💲 추천 글